경기아트센터 위대한 예술가 시리즈 1 – ‘국수호의 춤’

0
76

경기아트센터,기획공연 ‘위대한 예술가 시리즈’ 런칭

12월 31일 한국무용의 거장, 국수호의 무대 시작으로

예술 각 분야 대표하는 거장들의 무대 관객들에게 소개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는 오는 12월 31일 새롭게 기획한 ‘위대한 예술가 시리즈’첫 번째 순서로 <國舞- 국수호의 춤>을 선보인다. 경기아트센터는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무용, 음악 등 예술 각 분야에서 큰 족적을 남긴 예술가를 관객들에게 차례로 소개한다.

‘위대한 예술가 시리즈’의 첫 무대를 장식하는 인물은 한국무용의 거장, 안무가 국수호다. 국수호 선생은 1973년 국립무용단의 제1호 남자 무용수이자 주역 무용수로 활약한 한국무용계의 역사적 인물이며 이후 국립무용단 단장을 지낸 바 있다. 1987년 ‘국수호디딤무용단’을 창단하여 현재까지 예술감독겸 이사장으로서 무용단을 이끌고 있다. 그간 무용수이자 창작안무가로서 약 2,000여회의 국내외 공연으로 독보적인 창작활동을 펼쳐왔다. ‘대통령상’, ‘올해의 예술상’. ‘한성준예술상’등을 수상하여 최고의 예술가로 인정받으며 ‘국무(國舞)’칭호를 얻었고, 우리춤을 극장춤으로 양식화 하는데 업적을 남겼다.

거장 국수호의 작품은 한국의 역사와 동양적 세계관을 담아낸 작품이 주를 이루고 있는데, 매 작품마다 수년에 걸친 자료수집과 고증, 연구를 통해 무대 작품화하는 일련의 과정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특징이다. 그는 작품에 대해 연구자의 자세로 집요한 창작준비과정을 거치며, 그러한 열정으로 작품마다 예술계의 반향을 일으켜 왔다.

1988년 서울올림픽 개회식, 2002 한일월드컵 개막식, 2003년 대통령 취임식 등 국민의 이목이 집중되는 다양한 국가행사에서 총괄안무를 맡아 우리 역사와 동양철학을 예술적 미학으로 풀어 작품에 담아왔다. 2018년 고희를 맞아 노자의 도덕경 ‘무위(無爲)’를 춤으로 세상에 내놓아 ‘지성인이 읽어야 할 국수호의 춤의 미학(美學)’ 이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이번 공연의 주제는 ‘성찰(省察)’이다. 공연은 국악평론가 윤중강의 사회로 진행되며, 총 8개의 작품을 차례로 선보인다. 국수호의 독무 <입춤>을 시작으로 <화랭이춤>, <아가>, <제비노정기>, <무동>, <천지수화>, <용호상박>, <사랑가> 등 국수호의 작품세계를 한 무대에서 만날 수 있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판소리 명창 안숙선을 비롯하여 다수의 국악 명인들이 함께 출연하여 더욱 풍성한 무대를 연출할 예정이다.

공연 관계자는 “위대한 예술가 시리즈 첫 무대는 60년의 세월을 무용가 그리고 창작가로 살아온 국수호의 치열한 삶과 깊은 예술세계가 담긴 무대” 라며 “경기아트센터는 이번 <國舞-국수호의 춤>을 시작으로 예술계 거장들의 수준 높은 공연을 통해 많은 관객들이 즐기고, 찾고 싶은 공연장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은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하며,‘백신 접종 증명 및 PCR 음성 확인제’ 적용에 따라, 공연장에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이상 완료자 혹은 48시간 이내 발급된 PCR 음성 확인서를 지참한 자에 한하여 입장 가능하다.

■ 위대한 예술가 시리즈 1- <國舞- 국수호의 춤> 공연 개요

● 공 연 명 : 위대한 예술가 시리즈 1 – <國舞 국수호의 춤>
● 공연일시 : 2021년 12월 31일 (금), 오후 5시
● 공연장소 : 경기아트센터 소극장
● 티켓가격 : 전석 30,000원
● 관람연령 :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 주최주관 : 경기아트센터

■ 국수호 프로필

– 국수호

現 국수호디딤무용단 예술감독·이사장, 前 국립무용단 단장

국립무용단 1호 남성 직업무용수를 시작으로, 출연하는 모든 공연의 주역으로 활동했다.

1983년 창작안무가로 데뷔하며 1987년 국수호디딤무용단을 창단. 1988년 서울올림픽 개막식, 2002년 한일월드컵 개막식, 대통령 취임식 등 다수의 국가 행사에서 안무를 총괄하였으며, 세계 130여개국을 순회 공연하며 한국 춤의 세계화에 앞장서왔다.

국수호의 작품은 한국의 역사와 동양적 세계관을 담아낸 작품이 주를 이루며, 수년에 걸친 자료수집과 고증, 연구를 통해 무대 작품화하는 일련의 과정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특징이다. 60년이라는 세월을 치열하게 춤추며 창작자로 살아오면서 무용가 국수호는 어느 한 순간도 우리의 역사와 우리의 정서, 그리고 동양의 사상과 철학을 작품으로 풀어내는 것을 멈추지 않아왔다. 더불어 몸이 우주라는 화두를 바탕으로 자연의 기운과 에너지의 흐름을 춤추는 몸이라는 오브제에 담아내는 작업을 계속해왔다.

*자료제공 : 경기아트센터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