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예방접종 배지, 국민들에게 주는 자랑스러운 훈장”

0
47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6.06. xconfind@newsis.com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배지에 대해 “이 배지 자체가 바로 증명력을 갖는 것은 아니지만 함께 코로나를 극복한 국민들에게 주는 자랑스러운 훈장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예방접종 배지를 직접 달고 나온 김 총리는 “정부는 예방접종을 마치신 분들을 위해 다양한 증명 수단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다만 이 배지 자체는 증명력은 없다”면서 “그래서 모바일 앱에 익숙한 젊은 층을 제외하고 어른신들을 위해서 어르신들이 가진 신분증에 스티커를 부착해드림으로써 예방접종을 완료하셨다라는 증명서로 대신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오늘로써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시작한 지 100일이 되었다”며 “어제까지 전체 국민의 14.8%에 해당하는 760만명이 1차 접종을 마치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반기 예방접종의 목적은 고령층 보호로, 아직 예약을 하지 않았더라도 60세 이상 국민들께서는 19일까지 잔여백신을 먼저 맞을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 문제를 둘러싸고 초기에 혼선이 있어서 확인을 했다”면서 “일부 행정 절차상 매끄럽지 못했더라도 국민 여러분께서 양해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화로 예비명단에 등록하시거나, 네이버와 카카오앱으로 당일 잔여백신을 예약해서 접종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총리는 “방역은 여전히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유흥시설, 직장, 어린이집 등에서 일상 속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고,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는 어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이 안정되어야 예방접종도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다”고 강조하며 “각 지자체는 선제검사와 역학조사에 역량을 집중해 주시고, 현장상황에 맞게 방역조치를 제때 강화해 확산을 조기에 차단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젊은 층에게는 “여러분들이 조금만 자제해주시고 방역에 협조해주시면 이 백신접종과 함께 우리 국민들이 조기에 코로나와의 싸움을 종식시킬 수 있다”고 호소했다.

또한 6일 현충일을 언급하며 “지금도 방역현장에서 땀 흘리고 계신 의료진과 공직자, 자원봉사자 그리고 누가 보지 않아도 마스크를 꼭 쓰고 계신 국민 모두가 우리 사회를 지키는 영웅”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숱한 위기를 극복하고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데 지금까지 협력해주시고 뭉쳐주신 국민 여러분에게 반드시 우리는 이 코로나19와의 싸움을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자료제공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