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설 연휴 이후 확산세 심상치 않아…가용자원 총동원”

0
36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정부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서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대형병원을 비롯해 노동자들이 밀집한 생산현장, 가족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되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은 서둘러 확산세를 통제하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며칠 전 경기도의 한 공장에서는 전체 직원의 3분의 2가 넘는 110여 명이 한꺼번에 감염된 사례가 발생했고 특히 대다수 확진자가 외국인 노동자로 일터와 기숙사에서 함께 지내면서 감염이 확산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보름전 중대본 회의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밀집한 일터나 지역을 미리미리 점검하고 선제검사 등 예방조치에 나서 줄 것을 관계부처에 당부드린 바 있다”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소관 부처에서 방역관리 강화방안을 마련해서 추진 중인 것으로 알고 있지만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며 “그럴듯한 대책보다는 빈틈없는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번에 집단감염이 발생한 공장에서 일하고 있던 외국인노동자 거의 대부분은 불법체류 상태였다고 한다”며 “관계 당국에서 이런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은 정부로서 매우 뼈아픈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고용부와 법무부는 업무 소관을 떠나 ‘모두 우리 일’ 이라는 생각으로 심기일전해 주고 외국인 밀집 지역이나 사업장에 대한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1년 전 이맘때, 우리는 대구·경북에서 심각한 위기상황을 맞았지만 성숙한 시민의식과 국민적 연대, 그리고 의료진의 헌신으로 위기를 성공적으로 이겨냈던 경험이 있다”면서 “당시 대구 시민들께서는 스스로 외출을 자제하고 모임과 행사를 취소하는 등 정부의 방역지침을 뛰어넘는 수준의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주셨다”고 회고했다.

자영업자 사이에서 자발적으로 진행되는 방역수칙 준수 노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이번 주부터 ‘자율과 책임’ 방역을 시행한 지 며칠 지나지 않아 확진자가 늘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걱정하고 있지만 자영업자들 사이에서 방역수칙을 스스로 실천하려는 노력이 시작되고 있어 희망적”이라고 전했다.

또한 “남대문·동대문 상인회에서는 소독과 체온측정 등 자율방역에 나섰고, 헬스장 업주분들의 온라인 카페에서는 ‘거리두기 신고센터’를 개설하는 등 지역별·업종별로 자율방역이 조금씩 확산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러한 작은 행동과 실천이 모여 지속가능한 방역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각자의 위치에서 ‘참여방역’ 으로 힘을 모아주신다면 3차 유행의 마지막 고비도 충분히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자료제공 : 국무조정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