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복지장관 “일상 회복으로 가는 여정, 6월 매우 중요한 시기”

0
11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일 “오늘 중으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 수가 6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권 1차장은 “어제 하루에만 38만 명이 넘는 분들이 1차 접종을 받으셨고, 오늘 0시 기준 1차 접종자 수는 579만여 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달에만 800만 명을 추가해 국민 전체의 4분의 1 이상이 1차 접종을 하게 된다”며 “계획대로 접종이 이뤄진다면 대한민국은 코로나19의 위협으로부터 한결 더 안전해질 것이며, 코로나 이전 일상으로의 회복에 한 걸음 더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1차장은 “일상 회복으로 가는 여정에서 이번 6월은 매우 중요한 시기”라면서 “예방 접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접종에 적극 참여하여 주고 계신 국민 여러분과 현장의 의료진, 방역 요원분들의 헌신의 결과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대부분의 국민들께서 빠른 시일 내에 백신 접종을 받기를 원하고 계신다”며 “정부가 실시한 국민 인식조사에서 백신 접종을 하겠다고 답한 비율이 69.2%로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한 달 전 같은 조사에서 나타난 61.4%와 비교할 때 8%p 가까이 오른 수치로, 접종이유는 가족이 감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가 가장 많았고 접종자 중 85%는 접종을 주변에 추천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권 1차장은 “60세에서 74세 어르신들에 대한 백신 접종은 3일까지 예약을 받고 있다”면서 “아직 접종 예약을 하지 않으신 분들은 나와 내 가족을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꼭 예약을 하시고, 코로나19로부터의 탈출 대열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부도 국민 여러분께서 안심하고 접종 받으실 수 있도록 접종 후 이상 반응 관리 등에 소홀함이 없이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 1차장은 “예방 접종을 하신 분들의 일상 회복은 오늘부터 보다 가시화되기 시작한다”며 “1차 접종 후 14일이 지난 분들은 현재 8인까지 가능한 직계가족 모임의 인원 기준에 대해 예외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면회객과 입소자 중 어느 한쪽이라도 예방 접종 완료자인 경우에는 대면 면회가 가능해지고, 접종확인서를 제출하면 국립자연휴양림과 국립과학관 등 주요 공공시설의 이용요금이 할인 또는 면제된다.

권 1차장은 “정부는 백신 접종에 박차를 가하고 방역에 대한 긴장의 끈도 놓지 않겠다”면서 “집단감염이 빈발하고 있는 다중이용시설과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학교와 어린이집, 감염 취약 사업장에 대한방역 대응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변이바이러스에 의한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변이 감시 및 분석을 확대하고, 감염원과 접촉자에 대한 조사와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자료제공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